default_setNet1_2

부천시, 전통시장 살리기 위한 돌파구 찾아낸다

기사승인 2021.05.21  10:03:34

공유
default_news_ad1

- 온라인 플랫폼 접목한 전통시장 경영 혁신 추구
- 총 505억 예산 투자, 7개소 주차공간 확대 등 시설현대화 실현


부천시는 2021년 4대 핵심 비전 중 하나인 ‘희망과 도약의 경제 활력도시’ 구현의 일환으로 전통시장 소비 회복에 주력하고 있다.

시는 전통시장 온라인 배달서비스 개시 준비를 마치고 오는 6월부터 본격 손님맞이에 들어간다. 또한 경영현대화 및 낙후된 시설 개선 등 다각적인 사업을 모색하여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물심양면 지원을 쏟을 계획이다.

온라인 배달서비스 개시…소비층 확대하는 변곡점 기대

부천시가 6월 14일부터 전통시장 온라인 배달서비스를 시작한다. 기존에 입점한 중동사랑시장과 원미종합시장에 이어 역곡상상시장, 강남시장, 자유시장 등 8개소가 추가로 온라인 서비스를 운영한다. 이에 고객의 비대면 쇼핑 수요를 충족하고 전통시장 온라인 판로를 개척하는 데 새로운 동력을 얻게 됐다.

  ▲ 온라인 라이브커머스 행사 모습  
▲ 온라인 라이브커머스 행사 모습

점포 단위가 아닌 시장 단위로 배달비가 책정돼 시장당 배달 수수료 4천원으로 다양한 점포 상품 구매가 가능해진다. 소비자는 주문 후 2시간 이내로 다양한 먹거리를 문 앞까지 편리하게 받아볼 수 있다. 최소 주문금액 등 배달 조건이 없어 한 개만 주문해도 가격 상관없이 배달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별도 가입없이 네이버 이용고객은 누구나 온라인 장보기를 즐길 수 있다. 시는 네이버페이를 통한 편리한 결제와 포인트 적립으로 30~40대 온라인 장보기가 익숙한 신규고객 유치, 재구매 비중 30%수준의 단골을 확보할 것으로 내다봤다.

월~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할 예정이며 초기 3개월 동안 무료 배송, 상품 할인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문화로 새단장하는 중동사랑시장·상동시장·원미종합시장

  ▲ 고객친화형 컨셉의 중동사랑시장 게이트  
▲ 고객친화형 컨셉의 중동사랑시장 게이트

부천시는 최근 중소기업벤처부가 주관한 문화관광형 사업 공모에 선정되어 부천시만의 특색있는 전통시장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중동사랑시장은 2019년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 공모에 선정되어 ▲고객친화형 시장 컨셉을 담은 시장게이트 설치 및 BI개발 ▲고객지원센터 내 힐링공간 조성 ▲가게주인사진을 담은 간판 걸기 사업 등을 추진했다. 더욱이 ▲전상인 대상 생일축하문화 ▲상호간 인사문화 ▲상인기획단 소통미팅을 시행해 시장문화의 겉과 속을 바꿔나간다.

앞서 중동사랑시장은 2018년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 성과평가에서 최상위 등급을 획득하고, 2019년 중기부장관 표창을 받아 그 성과를 인정받았다. 이에 공모 재선정으로 2022년까지 문화관광형 육성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 아침인사문화  
▲ 아침인사문화

상동시장 역시 2020년 문화관광 육성사업 공모에 선정되어 ▲주·부출입구 간판 교체 사업 ▲언택트 힐링 콘서트 ▲안심점포제 등을 추진하며 경쟁력있는 특화시장 구현에 힘쓰고 있다. 특히 대표맛집 상인을 요리강사로 초빙해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레시피 비법을 전수하는 ‘상인요리교실’을 열어 하루 만에 모집인원 3배 이상이 지원하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점포 스토리텔링 개발 ▲점포별 유튜브 채널 개설 ▲상동 스토리 소식지 및 sns 운영 등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맞춰 발빠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2020년 ‘첫걸음 육성사업’에 선정된 원미종합시장은 전국 첫걸음시장 30개소를 대상으로 진행된 도약시장 평가에서 전국 5개소 중 수도권에서 유일하게 ‘문화관광형 육성사업’에 선정됐다. 이에 따라 디지털 원미종합시장을 컨셉으로 ▲무인점포 운영 ▲특화PB상품 개발 ▲ICT를 접목한 비대면 이벤트 개최 등 스마트한 전통시장을 선도해간다.

  ▲ 부천상동시장 안심점포제  
▲ 부천상동시장 안심점포제

◆ 시설 현대화로 무장한 전통시장

전통시장이 침체된 주요 이유 중 하나로 주차문제가 대두되어 왔다. 부천시는 이러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주차환경개선사업을 추진하여 2019년에 중동사랑시장 82면, 강남시장 146면, 상동시장 56면의 주차 공간을 마련했다. 더욱이 총 212억의 예산을 투자하여 신흥시장 100면, 역곡남부시장 50면, 고리울동굴시장 81면의 주차 공간을 추가 조성해 고질적인 주차난을 해결할 계획이다.

역곡남부시장에는 16억 6천만원을 들여 눈비 가림시설인 아케이드를 설치해 시장 이용자들의 편의를 도모한다. 이밖에도 13개 시장에 화재알림시설을 설치하고 노후전선을 정비해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전통시장으로 구축할 예정이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이번 온라인 배달서비스 확대 운영으로 매출 증대뿐만 아니라 일자리 창출 효과까지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전통시장에 활기를 되찾고 소상공인을 보호하기 위한 다양한 시책과 콘텐츠를 발굴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생활경제과 전통시장팀 032-625-2721]
 

부천시청 leh134652@korea.kr

<저작권자 © 생생부천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