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천시, 5색 봄꽃 여정 시작…23일 관광주간 선포식

기사승인 2024.03.18  08:34:07

공유
default_news_ad1

- ‘부천에서 만나는 5색 봄꽃 여행’ 주제로 4~5월 관광주간 운영 진달래, 벚꽃, 복숭아꽃, 튤립, 장미 등 다양한 봄꽃 만끽

 

  ▲ 2024 부천 봄꽃 관광주간 홍보문  
▲ 2024 부천 봄꽃 관광주간 홍보문

부천시(시장 조용익)는 수도권 최고의 봄꽃 관광도시로 발돋움하기 위해 4~5월을 ‘부천 봄꽃 관광 주간(週間)’으로 정하고 오는 3월 23일 원미산 진달래동산에서 선포식을 개최한다.

시는 선포식을 통해 기존 3대 봄꽃(원미산 진달래, 도당산 벚꽃, 춘덕산 복숭아꽃)에 튤립과 장미를 더해 더욱 풍성해진 부천의 봄을 알릴 계획이다.

오는 3월 23일 부천 봄꽃 관광주간 선포식에서는 ‘부천에서 만나는 5색 봄꽃여행’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부천의 5가지 봄꽃과 주요 관람명소를 소개할 예정이다.

봄꽃을 주제로 하는 무용단 공연과 오색 연날리기 곡예비행 이벤트를 비롯해 팝페라, 대중가수 축하공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도 준비돼 있다.

3월 30일(토)부터는 3개 봄꽃축제(원미산 진달래축제, 도당산 벚꽃축제, 춘덕산 복숭아꽃축제)가 차례대로 열리며 부천 봄꽃을 즐기는 여정이 본격 시작된다.

올해 새롭게 선보이는 부천자연생태공원(무릉도원수목원)의 튤립은 ‘봄꽃전시회’와 함께 4월 하순에 만끽할 수 있다. 도당공원 백만송이장미원의 장미는 5월부터 6월까지 ‘부천 백만송이 장미축제’와 함께 부천 봄꽃 관광주간의 마지막을 장식하게 된다.

시는 진달래부터 장미까지 부천의 5색 봄꽃을 특별하게 즐기고 싶은 관광객들을 위해 ‘부천8경 온라인 스탬프 투어 – 봄꽃 관광주간 특화코스’와 문화관광해설사와 함께 주요 봄꽃명소를 한눈에 돌아볼 수 있는 ‘부천시티투어 특별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더불어 ‘여행사 단체관광객 유치 인센티브제’ 사업을 연계해 부천 외 지역의 상춘객 유치에도 힘쓸 계획이다.

조용익 부천시장은 “기존 3대 봄꽃축제에 이어 튤립, 장미까지 부천의 아름다운 봄꽃을 만날 수 있는 관광주간 행사를 다양하게 기획하고 있다”면서 “부천시 주요 봄꽃명소는 서울, 인천 등 수도권에서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 쉽게 오갈 수 있으니, 많은 분들이 부천으로 봄꽃여행을 오셔서 즐겁고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 가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관광진흥과 관광마케팅팀 032-625-2970]

부천시청 leh134652@korea.kr

<저작권자 © 생생부천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